메뉴 건너뛰기

삶의향기

무제라는 제목...

2011.07.19 23:21

김호덕 조회 수:5052

IMG_0572.JPG

 

모리스 위트릴로(1883-1955). 나는 그의 그림을 유독 좋아한다. 그의 모든 그림을 보지는 못했지만... 사람이 등장하지 않는 골목길. 하얀 그러나 어두운... 어딘가 모르게 비통함과 슬픔이 배어 있다. 그는 몽마르트를 좋아하지는 않았다고 하지만 이곳의 정경을 무려 600여점 가까이 남겼다.

그의 어머니 수잔 발라통은 수많은 화가들이 모델로 삼아 그리고 싶었던 미모의 여인이었다, 열여덟이라는 어린 나이에 누구의 아이인지도 모른채 모리스를 낳았다. 그러니 모리스는 사생아인 셈이다. 위트릴로라는 성을 가지게 된 것은 스페인의 저널리스트였던 미겔 위트릴로가 법적으로 부친이 되어주었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사생활이 문란하고 복잡했던 수잔은 그럼에도 자신의 사생활을 누리기 위해 어린 모리스에게 우유에 섞어 알코올을 조금씩 먹이기 시작하였다. 모리스가 알코올 중독에 빠진 큰 이유이다. 엄마가 아기에게 술을 먹이다니 이런 인생이 또 있을까.

모리스의 백색시대(징크 화이트의 백색이 주조를 이룬다)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모든 것이 하얗게 지워지기를 바랬던 것이었을까.

그의 족적을 따라 흉내내기에 나섰다. 시작이 반이라는 우리 속담을 송두리째 믿으며 몽마르트를 한껏 그려보리라고 마음먹고...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시 유의사항 하이파이뮤직 2016.10.16 661
공지 [안내] 게시물 작성 후, 수정시 첨부사진 삭제 방법 심순보 2016.09.06 628
공지 홈페이지 리뉴얼 및 모바일 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5.04.24 803
675 이런사람 있읍니까? [5] 김근형 2011.06.24 2052
674 거의 찜질방 수준... [7] 송영진 2011.06.27 2218
673 " 나 이래 봬도 O 대 나온 여자야 " [1] 노성완 2011.07.01 2072
672 겨우 완성한 불투명 수채화 - 정물 [12] file 조홍근 2011.07.01 2893
671 Carolus Duran - La Dame au Gant [6] file 김정오 2011.07.06 1841
670 고래 구경 ... [2] 노성완 2011.07.06 2053
669 시름이 없기를.... 문용수 2011.07.07 1836
668 비온 뒤에 문용수 2011.07.12 1758
667 회색 하늘과 눅눅한 요즈음.... 문용수 2011.07.14 1837
666 어딘가에서 본 드림카의 조건.. [2] 김민석 2011.07.14 1754
665 유화초벌작업 [4] file 조홍근 2011.07.16 2295
664 이거 아주 재미있습니다^^ [1] 김민석 2011.07.17 1756
663 인생장수 천하태평 [3] file 김호덕 2011.07.17 2124
662 강릉 살짝 다녀오기 - tera rosa, bumpin [4] file 조홍근 2011.07.17 2306
661 유럽에서 클래식을 만나다 [2] file 김근형 2011.07.19 1904
» 무제라는 제목... [12] file 김호덕 2011.07.19 5052
659 고령화의 저주 - 은퇴대국의 빈곤보고서 [7] file 조홍근 2011.07.22 2018
658 san francisco 1 file 양훈모 2011.07.22 2165
657 san francisco 2 - sunset file 양훈모 2011.07.22 1977
656 san francisco 3 - lands end trail & ... [1] file 양훈모 2011.07.22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