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삶의향기

미원MSG의 진실(2)

2016.07.11 14:34

양훈모 조회 수:1159

미원의 진실에 대하여 hattori란 분이

슬픔과 비애를 느끼셨다고 댓글을 올리셨더군요.

개인적으론 미원이 없다고 비통해하지 않을 것 같습나다만....

 

 

---------

영국 MSG 하루 평균 소비량 = 0.59그람 약 백명중 2-3명은 2.33그램 섭취

(Food Addit Contam. 1991 Sep-Oct;8(5):663-72) 수록내용

-------- 

타이완의 경우 3그램이라고 합니다.

한국인의 소비량 자료는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많은 분들이 자장이나 짬뽕, 국솥 등에 상상 이상의 MSG를 (몇국자씩)

투하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진술한 적은 있습니다.

--------

실험담당자와 피검자 모두 플라시보인지 MSG인지

모른는 상황에서 실시된 double blind test에서

나온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두통 (p<0.023), 이상 감각(둔감, 저린감) (p < 0.007),

general weakness 무력감 (p < 0.040), flushing 홍조 (p < 0.016) 등이 

MSG 2.5그램 투여시 통계적으로 유의 (p값)하게 자주 나타났다고 보고된 증상중 일부입니다..

     두통(p<0.023)가 의미하는 것은 MSG가 두통 유발작용이 실제론 없는데도

     피검자가 두통을 호소할 확률이 2.3%라는 겁니다.  다시 말하면

     97-98%의 경우에서는 MSG 때문에 두통이 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일부 식당 한끼 음식에는 5 그람 이상의  

MSG가 들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J Allergy Clin Immunol. 1997 Jun;99(6 Pt 1):757-62 수록된 내용

--------

1990년대FDA(식약청)에서 미국실험생물학연합회 (FASEB)에 의뢰하여

나온 350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참고해 발표한 내용은

MSG는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일반적으로 안전한 식품첨가물로

분류되었지만 2.5-3그램 이상 섭취 시에는 MSG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천식도 일시적으로 악화시킬 수 있음이 인정되었습니다.

(The FASEB evaluation concluded, "sufficient evidence exists to indicate

some individuals may experience manifestations of CRS

when exposed to a ≥3g bolus dose of MSG in the absence of food."[Gov. 5])

http://www.emagill.com/rants/fda_msg.pdf

 

잠깐 다른 예기……오디오 케이블을 비청할 경우

참여한 거의 모든 사람이 차이를 확신하고

대부분의 경우 차이점에 대한 의견이 일치합니다. 

그렇지만 막상 블라인드 테스트로 케이블을 구별 하라고

들이대면 틀리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본래 케이블 소리가 차이가 없기 때문이라고요? ………!!  

그건 백문불여일청으로……

 

MSG의 더블 블라인드 테스트의 경우에도

이런 점이 작용할 거라 생각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블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MSG증상을 통계적으로 밝혀 냈다는 것은

그 효과가 실제로 존재함을 의미하고,

약간의 주관적 견해를 첨가한다면

그 효과가 더블블라인드실험에서 밝혀진 것보다 보다

낮은 섭취량에서 그리고 훨씬 많은 사람에게서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바입니다.

 

참고로,

글루타메이트염(MSG 포함)은 뇌에서 신경전달 물질로 작용하고

이 물질과 관련된 뇌질환으로 무도병, 알츠하이머 질환 (치매)이 있습니다.

물론 중추신경계에서 사용하는 글루타메이트는

뇌자체에서 당으로부터 만들어지므로 혈중농도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지만, 100% 완벽한 것은 없습니다.

일부 뇌부위 (BBB에서 재외된부위) 혈관,

뇌종양의 혈관, 기타 혈관질환시에는 이 물질을

비교적 잘 통과시키므로,

뇌의 신경세포가 글루타메이트의 혈중농도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단정 지을 수 없습니다.  

MSG가 무슨 역활을 할수도 있는 영역입니다.

 

앞으로 연구가 진행되면 어떤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지 모릅니다.

자신이 이해할 수 없다고, 현재 기술로 증명할수 없다고,

그 나름대로 단정해 버리면 안되지 않나 싶습니다. 

케이블에 의한 소리 차이를 과학적으로 증명할수 없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반박할 수 없는 비교 방법으로 맹신하여,

이 방법으로 구별 못하면 실제 

차이가 없는 거라고 단정지으면 안되듯이…

 

당연히

안 믿는 것도 자유고

그냥 슬픔 비애하는 것도 자유고

MSG에 대한 찬양을 하시는 것도 자유지만

...

...

소위 하뮤 .. 어떠한데 

그래서 현실 슬픔 비애... 하시는 것은 

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시 유의사항 하이파이뮤직 2016.10.16 335
공지 [안내] 게시물 작성 후, 수정시 첨부사진 삭제 방법 심순보 2016.09.06 305
공지 홈페이지 리뉴얼 및 모바일 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5.04.24 536
3224 Jazz [8] file 강용하 2017.01.02 524
3223 연말에 도착한 LP들 [2] file 오만호 2016.12.31 596
3222 장상철(화가) 하뮤 회원님이 아트tv에... [4] 강용하 2016.12.26 415
3221 loser度와 LP보유량은 비례.. [10] 김욱동 2016.12.06 771
3220 퀴흘의 인터뷰 [12] 박성준 2016.11.26 552
3219 저도,, 조금 늦은듯 하지만 ,, [8] file 김원용 2016.11.06 572
3218 [재공지] 시청회 개최 안내 file 하이파이뮤직 2016.11.04 326
3217 저도 인사드립니다. 셀카는 아니지만.. [18] file 윤춘주 2016.11.04 425
3216 저두... [14] file 김성환 2016.11.04 321
3215 여성회원도... [6] file 박성준 2016.11.04 484
3214 불량회원 인사드립니다 [17] file 오호진 2016.11.04 303
3213 인증들 하세욧! [2] 김보영 2016.11.04 188
3212 [재공지] 시청회 개최 안내 [1] file 하이파이뮤직 2016.11.03 76
3211 그럼 저도 동참해보겠습니다..^^ [10] file 장기찬 2016.11.03 271
3210 하뮤 활성화를 위해... [14] file 박창식 2016.11.03 281
3209 두분이 올리셨으니..^^ [11] file 강용하 2016.11.02 298
3208 보영님도 올리셨으니.. [5] file 박성준 2016.11.02 333
3207 첫 셀카 [16] file 김보영 2016.11.02 392
3206 여름으로 가는 바다 [7] file 김보영 2016.10.31 223
3205 [공지] 시청회 개최안내 [1] file 하이파이뮤직 2016.10.30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