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미사곡의 이해

2003.11.17 14:25

하이파이뮤직1 조회 수:11215 추천:594




종교음악이라고 하면 좀 듣기가 어렵고 지루하다 생각하기 쉽고 사실상 조금은 그렇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종교란 낱말이 들어가면 왠지 딱딱하고 엄숙한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즐겨듣는 고전음악의 뿌리가 종교음악이기에 대강이라도 종교음악에 대한 이해가  있으면 더욱 깊이 있는 음악 감상에 도움이 될 듯하여 두서없이 ‘미사곡의 이해’란 제목으로 글을 시작해 봅니다.

굳이 특정 종교에 귀의하지 않았더라도 바흐나 하이든, 모짤트, 베토벤, 슈벨트..등의 작곡가들이 봉헌한 미사곡은 정말 아름답기 그지없습니다. 또 좋아하는 곡인 경우 그 곡의 배경 즉 “아! 이게 이런 소리고 이럴 때 부르는 것이구나!”를 알고 또 가사의 내용을  이해하고 들으시면 훨씬 더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1. 하늘의 선물 - 그레고리오 성가

어릴 적 성당 성가대에 아주 엄격했지만 멋진 지휘자님이 계셨습니다. 그 분께서 연습이 제대로 안되고 삑삑거릴 때면 항상 하시던 말씀이 "성가는 하느님께 바치는 가장 훌륭하고 아름다운 기도이니 최선을 다해서 하느님을 찬미해라 하느님께서도 흐뭇해 하실거다"라고 하시며 우리를 격려해 주셨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가톨릭신자의 입장에서 보면 음악은 하느님이 인간에게 내려주신 가장 커다란 선물임과 동시에 하느님께서 흠향하시기 원하는 가장 향기로운 기도이기도 합니다.  음악이 지닌 신비한 힘은 사람들의 신앙을 훨씬 깊게 하고 인간의 감성을 더욱 성숙하게 해 준다고 생각하며 미사에 대한 이해라는 글을 시작하겠습니다.

성가의 시작:

지금 우리가 즐기고 있는 고전음악은 그레고리오 성가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레고리오 성가는 하느님께 드리는 제사, 즉 미사의 내용에 음을 붙인 것으로, 나중에 다시 자세히 설명 하겠지만 미사에는 통상문과 고유문이 있는데 그레고리성가는 통상문(언제나 같은 내용) 에 곡을 붙인 것입니다.

옛날에 서당에서 천자문을 외우고 절에서 염불을 하는걸 보면 비록 단조롭기는 하지만 일정한 박자와 음률이 있고, 시골에 초상이 나면 상갓집에서 하는 곡소리도  단순하지만 계속 끊어질듯 이어지는 음률이 있습니다. 그레고리오 성가도 그런 곡조와 유사하다 보시면 됩니다.

옛날에 미사시간은 결코 지금처럼 짧지 않았습니다. 인간이기에 당연히 지겨울 수도 있는 노릇이니 그냥 외워서 읊조리기보다는 반복되는 미사의 주요 부분에 자연스럽게 음이 붙게 된 것입니다.

그레고리안 성가는 무반주이고 단선율 입니다. 박자도 정해진게 없고 천천히 말하듯 흘러가는데 언뜻 들으면 지루 할 것 같은 선율이 너무 너무 청아하고 아름답습니다. 옛날에는 악보도 없었기에 당연히 민요처럼 구전되어 왔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조금씩 변하게 되었습니다.

이걸 그레고리오 교황(590 - 604)이 정리를 했다고 하는데 확실치 않은게 그 당시엔 기록할 악보가 없었다고 하니까 그냥 전설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구전되어 내려오는 것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것 같습니다.

그레고리오 성가는 지금 들어도 아주 좋습니다. 맑고 투명할 뿐만 아니라 이 고단한 세상의 아픔과 눈물을 은은하게 위로해주는 기가 막힌 음악 입니다. 그렇지만 세상은 좋던 싫던 진보 하게 마련입니다.

10세기가 되자 오르가눔이라 불리는 2부 합창이 나타났습니다. 오르가눔이란 똑같은 멜로디가 한 옥타브 차이를 두든가 같은 간격으로 계속 이어지는 형태를 말하며 이 오르가눔이 발전해서 여러 성부의 음악 즉 다성음악이 탄생하게 됩니다.


2. 다성음악을 꽃피운 팔레스트리나 (1525 ~ 1594)

팔레스트리나는 팔레스타인 어디 지명이 아니라 사람 이름 입니다. 종교음악에 있어서 팔레스트리나는 빼먹을 수 없는 중요한 인물입니다. 팔레스트리나를 통해서 교회음악이 꽃이 피게 되고 드디어 찬란하고 화려한 다성음악이 널리 발전 하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교회는 다성음악을 금지하고 있었습니다. 왜냐면 교회에서는 단선율 성가만이 하느님의 말씀을 전달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고 다성음악은 선율이 복잡하게 여러 갈래로 나누어져 내용 전달을 음악이 방해를 한다고 보았으며 또 세속의 더러운 때가 잔뜩 묻은 악마의 음악이라 여겨 엄격히 금지하고 있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성직자들만이 성가를 불렀고 굳이 복잡한 음악이 필요치 않았기에 다성음악은 성스럽지 못하고 너무 속되다고 여겼던 것입니다.

그때 시스틴 성당의 성가대 지휘자였던 팔레스트리나가 마르첼루스 교황을 위한 미사곡  (Missa Papae Marcelli)을 작곡합니다. 교황 마르첼루스 2세는 재위 22일만에 급서했기 때문에 아마도 추모 목적으로 작곡된 것으로 추정 되는 곡입니다. 참고로 시스틴은 바티칸 내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미켈란젤로의 천지 창조가 그려져 있는 성당으로 추기경들이 모여 교황을 뽑는 진정 성당중의 성당으로 언젠가 한번 꼭 가 볼겁니다.

음악가로서의 아름다운 음악에 대한 욕구와 다성음악을 금지 하는 교회의 방침 사이에서 번민하다 팔레스트리나는 단선율과 다성음악을 절묘하게 혼합 조화를 시킨 음악을 만들어 냈습니다. 훨씬 후기의 베에토벤은 더욱 아름답기 위해서라면 범하지 못할 규칙은 하나도 없다는 자신감 넘치는 말을 대담하게 했지만 그건 훨씬 나중의 일이고 팔레스트리나는 다성음악을 금지 하는 교회의 방침에 반해 이 아름다운 다성으로 만들어진 음악을 만들기 위해서 목숨을 걸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중에 다시 언급 하겠지만 가사가 단순한 Kyrie eleison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같은 부분은 화려한 다성음악으로 만들고, 가사가 복잡한 부분 Gloria(주께 영광)는  단선율을 쓰는 방법을 사용한 것입니다. 들어보시면 알겠지만 물 흐르는 듯한 유연한 선율, 순결함과 화려함이 잘 어울려서 그 음악을 듣는 모든 사람들은 마치 하늘에서 천사들이 연주하는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고 합니다. 특히 3도나 6도의 화음이 주로 사용되고 불협화음 반음계 진행을 피해 아주 투명하고 성스러운 느낌을 주도록 의도된 무척이나 치밀하게 계산된 곡입니다.


목숨을 걸고 작곡을 한 곡이 초연되자 그 자리에 있었던 모든 사람들 특히 다성음악을 악마의 가르침이라고 적대시 했던 다성음악 반대파 성직자들마저도 그 아름다움에 너무 감격한 나머지 이제 다성음악에 대한 논쟁은 막을 내렸다고 합니다. 팔레스트리나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성직자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서거이후 바티칸의 본 성당인 성 베드로 대성당에 안장이 되었습니다.
  
사실 모짤트나 베토벤, 브람스를 듣던 사람들이 어느 날 갑자기 사전 지식이 없이 팔레스트리나의 미사곡을 들으면 다소간 지루 할 수도 있지만 눈을 감고 고요한 마음으로 들어 보시면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아름답고 감정이 최대한 절제된 조화로운 음악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겁니다. 진정으로 꼭 한번 진지하게 마음을 열고 들어 보시길 권합니다.

또 팔레스트리나 다음으로 반드시 들어야 할 곡은 알레그리의 미세레레로서 아래에 소개 하는 레코드 한 장에 다 들어있습니다.  이곡은 원래 시스틴 성당 안에서만 부르게 되어 있고 너무 성스럽고 아름다운 곡이라 악보를 만들지 못하게 해 절대로  밖으로 유출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의 천재 모짤트 선생이 어렸을 적 그의 아빠랑 시스틴 성당에 갔다가 한번 듣고 외워 악보로 사보를 해내어 속세로 유출되었다는 전설도 있는 약 9분짜리 곡으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 중의 하나 입니다.

자 이제 다음은 바흐, 요한 세바스챤 바흐입니다. 팔레스트리나 이후 그와 비교 할 수 있는 사람은 160년이 지나 나타난 개신교도 바흐입니다. 바그너는 바흐를 일컬어 음악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적 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바로 그 바흐에 이르러 성스러운 하느님의 음악이 세상 속으로 들어가서 걸작의 시대가 시작되고 그 자양분을 받아 하이든, 모짤트, 베토벤, 슈벨트 등등 나오는 됩니다. 바흐에 대한 일화나 바흐의 곡은 한도 끝도 없고, 다들 아시는 내용들 일듯하여 생략하고 미사곡의 내용으로 들어가겠습니다.
  
  
3. 카톨릭 전례 - 미사 (1) Text

미사곡이란 실제 카톨릭미사의 주요 부분에 곡을 붙인 것으로 수많은 작곡가들이 작곡한 미사곡의 가사가 모두 같습니다. 즉 가사는 같고 곡만 틀린 것입니다. 사실 고전음악을 첨 접하시는 분이 두 시간에 이르는 바흐의 b단조 미사를 듣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만 미사곡은 고전음악의 든든한 뿌리와도 같아서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무시해 버리기엔 너무 아쉬운 일입니다.

바흐나 베토벤을 비롯한 대부분의 위대한 작곡가들은 자기능력의 엣센스를 미사곡에 퍼 부었습니다. 그런 능력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하며 자기 제일 자신 있는 음악으로 최고의 찬미를 바쳤다고나 할까요.

지금부터 간략히 설명하려는 카톨릭 전례내용과 미사곡의 텍스트를 아시면 미사곡 감상에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에 좀 지루하더라도 요약을 해볼까 합니다.

먼저 미사가 뭘까요?

한마디로 제사 입니다. 미사는 돌아가신 조상께 음식 차례 놓고 절하는 개인적인 제사가 아니라 많은 사람이 모여 하느님께 드리는 제사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 죄악에 대한 희생물로 하느님께 바치며 자비와 평화를 간구하는 의식이 미사입니다.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내어 주는 내 몸이다. 나를 기념하여 이 예식을 행하여라 (루가 22, 19)”

미사는 크게 두 부분 - 말씀의 전례와 성찬의 전례 - 으로 나눌 수 있는데 말씀의 전례는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받아들이는 부분이고 성찬의 전례는 미사의 실질적인 부분으로 최후의 만찬을 재현 하면서 감사의 제사를 올리는 부분으로 초대 교회에서는 영세한 신자들만 참석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미사의 순서를 살펴보면

입당송 (성가) - 성호경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을 긋고 간단한 참회기도를 한 후 자비송을 하는데 자비송이 바로 미사곡의 시작인 Kyrie 입니다. 가사는 딱 두 줄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여 자비를 베푸소서 - 입니다

자비송이 끝나면 미사를 집전하는 신부님이 조용히 일어나서 Gloria in excelsis Deo (하늘 높은 곳에는 천주께 영광)하고 나직이 노래를 부르면 합창단이 Et in terra pax hominibus bonae voluntatis (땅에서는 마음이 착한이 에게 평화 )라고 드높여 노래를  합니다.
  
대부분의 미사곡이 키리에부분에서는 조용하고 엄숙하게 하고 글로리아에 이르면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이므로 최대한 웅장하고 화려하게 작곡되어 있습니다. 기회가 되시면 제가 추천하는 카라얀이 죽기 몇 년 전에 베드로 대성당에서 교황을 모시고 연주하는 대관식 미사 DVD를 보시면 잘 아실 수 있습니다.

글로리아가 끝나면 본기도 (하느님의 백성을 대표해서 바치는 사제의 기도)를 하고 아멘으로 화답한 후 말씀의 전례가 시작 됩니다.

말씀의 전례는 독서 - 화답송 - 알렐루야 - 복음 - 신부님 강론 등이 이어지고 바로 신앙고백으로 이어져 사도신경이라는 기도문을 을 바치게 되는데 사도신경이 바로 Credo 입니다.

이제 말씀의 전례가 끝나고 미사의 핵심인 성찬의 전례가 시작 됩니다
먼저 예물 봉헌이 있고 감사 기도를 하게 되는데 이 감사 기도끝 무렵에 Sanctus(거룩하시도다)와 Benedictus(복되시도다)가 나옵니다.

감사 기도가 끝난 후 사제가 밀떡을 들고 “너희는 모두 이것을 받아먹어라. 이는 너희를 위하여 내어줄 내 몸이다” 하는 축성을 합니다 이 예식을 영성체라고 하며 영성체 예식 뒤에 평화의 기도를 하고 나서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라고 탄원하는 Agnus Dei(천주의 어린양)을 부르며 영성체를 마친 뒤 마치는 성가와 함께 예식이 끝납니다.

정리해보자면 미사곡은 Kyrie - Gloria - Credo - Sanctus- Benedictus - Agnus Dei 순으로 연주가 됩니다. 뒤에 참고 하실 수 있도록 라틴어 텍스트와 가사 내용을 적어 놓았습니다.


4. 모짤트 대관식 미사

미사의 핵심 부분에 곡을 붙인게 미사곡 인데 바흐의 b단조 미사, 베토벤의 장엄미사 같은 곡들은 너무 길어 실제로 미사 시간에 사용키는 적합치 않습니다. 이런 곡을 연주하며 미사가 진행된다면 미사 시간이 세 시간이 넘어서는데 집중도 안 되고 웬만한 신앙심으로는 버티기 어렵습니다.

이런 까닭에 미사곡에 익숙지 않은 분들께 권할 수 있는 곡이 모짤트의 대관식미사곡 입니다. 이곡은 오스트리아 황제였던 레오폴드 2세의 대관식을 기념하여 빈에서 연주 되었다고 하는데 곡의 규모도 크고 장엄함에도 불구하고 천재의 재치가 강하게 느껴지는 멋진 작품입니다.  1779년 부활절에 잘츠부르크 대성당에서 초연되었다고 합니다.

곡의 전체 길이 약 30분 정도로 길이가 현실적이고 실용적이라 미사 시간에 종종 연주되며 저도 불러본 경험이 있습니다. 해상력 좋고 스케일이 큰 하이엔드 오디오로 들으면 마치 성가대석에 앉아 성가를 부르고 있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여러 음반들이 있지만 음반 소개는 다음으로 미루고 강력히 추천하는 것은 카라얀의 DVD입니다. 카라얀의 영상물은 DG 나 Decca 에서 나온 것이 대부분이지만 89년에 카라얀이 갑자기 죽자 많은 영상물들이 Sony로 넘어가 소니에서 출판되게 되었는데 이 디비디 역시 소니 출시작입니다. 이 음반을 보면 제가 지금 까지 언급한 미사 전례를 이해하기 쉽고 훌륭한 연주를 보여줍니다. 또 실제로 화면에 나오는  교황의 목소리는 어느 성악가 못지않게 우아하게 울려 퍼집니다. 이 모습을 보면서 신부님이 되려면 음악에 대한 소양도 있어야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마지막 곡으로 나오는  Ave Verum Corpus 도 모짤트의 걸작 중 하나 입니다.

이 DVD에는 빈필, 빈 악우협회의 합창과 더불어 캐더린 배틀을 비롯한 네명의 솔리스트가 등장하는데 너무 많아 식상하기 쉬운 수많은 카라얀의 영상물중 가장 진지하고 감동적이라 생각됩니다. 특히 미사 중에 가족들 - 부인과 두 딸들에게 교황님이 직접 영성체를 주시는 장면을 보면서 죽음을 예감한 카라얀이 마지막으로 남겨질 가족들을 옆에 두고 하늘에 바치는 백조의 노래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5. 미사곡 TEXT


Kyrie

   Kyrie        eleison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Christe      eleison
   그리스도여   불쌍히 여기소서
   Kyrie        eleison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Gloria

   GLoria       in excelsis     Deo
   영광         높이계신        하나님께
    Et          in terra        pax
   그리고       땅에는          평화
   hominibus    bonae           voluntatis
   사람들에게   착한            뜻의
   Laudamus     te
   찬양을       주님께
   Benedicimus  te
   찬미를       주님께
   Adoramus     te
   경배를       주님께
   Glorifrcamus te
   영광을       주님께
   Gratias      agimus          tibi
   감사를       드린다          당신께
   propter      magnam          gloriam        tuam
   때문에       크신            영광           주님의
   Domine       Deus
   주           하나님
   Rex          coelestis
   왕           하늘의
   Deus         Pater           omnipotens
   하나님       아버지          전능하신
   Domine       Fili            unigenite
   주           아들            하나뿐인
   Jesu         Christe
   예수         그리스도
   Agnus        Dei
   어린양       하나님
   Flius        Patris
   아들         아버지의
   Qui          tollis           peccata       mundi
   그분         없애다           죄            세상              
   miserere     nobis
   불쌍히 여기소서 우리를
   Qui          tollis           peccata       mundi
   그분         없애다           죄            세상  
   suscipe      deprecationem    nostram
   받으드리다   기도를           우리의
   Qui          sedes      ad    dexteram Patris
   그분         앉으신    ~에    오른편  아버지의                    
   miserere     nobis
   불쌍히여기소서 우리를
   Quoniam      tu               solus         Sanctus
   때문에       당신의           홀로          거룩하시다
   tu           solus            Dominus
   당신은       홀로             주
   tu           solus            Altissimus
   당신은       홀로             지극히 높은
   Jesu         Chrtste
   예수         그리스도
   Cum          Sancto           Spiritu
   ~과함께      거룩한           영
   in gloria    Dei              Patris
   영광의       주               아버지
   Amen
   아멘


SANCTUS

   sanctus      sanctus,sanctus
   거룩         거룩    거룩
   Dominus      Deus             Sabaoth
   주           하나님           만군의 주
   Pleni sunt   coeli            et            terra
   가득차다     하늘             과            땅에
   gloria       tua
   영광         당신의
   Osanna       in excelsis
   호산나       높은 곳에


BENEDICTUS

   Benedictus   qui               venit
   복있도다     그분              오시는
   in nomine    Domini
   이름으로     주의
   Osanna       in excelsis
   호산나       높은 곳에


AGNUS DEI

   Agnus       Dei
   어린양      하나님의
   qui         tollis           peccata       mundi:
   그분        없애다           죄            세상
   miserere                     nobis
   불쌍히 여기소서              우리를
   Agnus       Dei
   어린양      하나님의
   qui         tollis           peccata       mundi:
   그분        없애다           죄            세상
   dona        nobis            pacem
   주소서      우리에게         평화를


불쌍히 여기소서(KYRIE)

   주님,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리스도여,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영광송(GLORIA)

   하늘 높은 데서는 하느님께 영광
   땅에서는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에게 평화,
   주 하나님, 하늘의 임금님
   전능하신 아버지 하느님
   주님을 기리나이다,찬미하나이다
   주님을 흠숭하나이다,찬양하나이다.
   주님 영광 크시오니 감사하나이다.
   외아들 주 예수 그리스도님
   주 하나님, 성부의 아드님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성부 오른편에 앉아 계신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홀로 거룩하시고,홀로 주님이시며,홀로 높으신 예수 그리스도
   성령과 함께 아버지 하느님의 영광 안에 계시나이다.아멘


거룩하시다(SANCTUS)

   거룩,거룩 거룩하시도다!
   온 누리의 주 하나님!
   하늘과 땅에 가득 찬 그 영광!
   높은 데서 호산나!


복있으시도다(BENEDICTUS)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복있으시도다
   높은 데서 호산나!


하나님 어린양(AGNUS DEI)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저희에게 평화를 주옵소서.




글               조병식
편집            하이파이뮤직

*게시물에 대한 권리는 하이파이뮤직과 게시물의 저작자에 있습니다.
권리를 가진 당사자에게 승락받지 않은 게시물의 무단 전재나 상업적인 활용을 금합니다
2003 copyright hifimusic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243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5071
2759 오디오파일들을 위한 도이치 그라모폰 명반들 [2] file 하이파이뮤직 2005.01.07 22927
2758 [연말특집]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명반리뷰 [4] file 하이파이뮤직1 2003.12.15 16926
2757 [신년특집] 드보르작의 음악들 file 하이파이뮤직 2004.01.02 14739
2756 피아노실내악 명반 탐구(3)- 피아노 4중주, 5중주 [3] file 하이파이뮤직 2003.09.19 14470
2755 리골렛또 비청회 녹취록 [7] file 하이파이뮤직 2004.07.20 14449
2754 우리의 새 명반 Opus #1 Trio Haan file 하이파이뮤직 2004.04.23 13909
2753 브루크너 2번 교향곡 탐구 file 하이파이뮤직 2004.01.19 12320
2752 제5회 하이파이뮤직 비청회 [1] file 하이파이뮤직1 2003.09.22 12233
2751 [Opera]Verdi - 돈카를로 리뷰 [5] file 하이파이뮤직 2006.12.04 11644
» 미사곡의 이해 [10] file 하이파이뮤직1 2003.11.17 11215
2749 여름특집- 20세기의 명테너(4) - 카를로 베르곤지 - file 하이파이뮤직 2003.09.09 9959
2748 [re] 20세기 명반100선 (애호가님들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6] 김호덕 2004.10.30 8849
2747 LP 레이블 산책(2)- 영국 HMV(EMI) SAX, ASD 시리즈 [2] file 김호덕 2007.09.18 8536
2746 Fossie file 김순호 2007.03.29 7880
2745 LP 레이블 산책(5) - 미국 RCA Victor [5] file 김호덕 2007.09.19 7563
2744 아날로그 명반백선 (12) :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4] file 김호덕 2005.11.14 7176
2743 [질문] 수입 LP 초반 감별법 [4] 김태영 2010.04.14 6637
2742 LP 레이블 산책(1)- 영국 Decca SXL시리즈 [6] file 김호덕 2007.09.17 6601
2741 필립스 음반 레이블 관련 정보 질문 드립니다. [5] 윤용진 2014.05.04 6597

Copyright HiFi Music / All Rights Reserved.
이곳에 게시된 모든 게시물들에 대한 권리는 HiFi Music과 게시물을 올린 당사자에 있습니다.
권리를 가진 당사자에게 승락받지 않은 게시물들의 무단 전재나 상업적인 목적으로의 활용을 금합니다.
홈페이지내의 게시물을 '사용'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HiFi Music 혹은 게시물의 당사자에게 사전 요청을 하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