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포노락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2003.09.20 00:20

안창섭 조회 수:3947 추천:170

오늘 퇴근후 대학로 폴리미디어씨어터 공연장으로 급히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그래도 15분 늦게 도착해보니 공연은 벌써 시작되고, 속으론 "최소한 30분은 늦게 시작하겠지" 했지만 그것은 나의 착각. 요즘 밴드들은 제 시간에 시작하나 봅니다.

폴리미디어씨어터라는 공연장은 밖으로 지나가만 봤지 사실 안에는 첨 들어갔습니다. 사실 이 건물이 몇년전 건축상을 받은 건물입니다. 노출콘크리트공법(노가다 용어론 "미다시" 라고 합니다)으로 마감한 건물인데몇년전부터 이 마감법이 종종 사용되는데 개인적으론 사실 별로 좋아하진 않습니다.

공연장으로 들어가보니 전용공연장으로 만들었더군요. 상당한 신경 썼습니다. 조명이니 PA시스템이니...알고보니 기본적으로 셋팅은 되어 있다고 합니다.

야마하 드럼셋, 마샬튜브 기타앰프, 피베이 베이스앰프(사실 스탠딩 공연이라 뒷자리에 있어서 긴가민가 합니다. 헤드앰프를 보고 추측) 등으로 셋팅 되어 있더군요. 언더밴드 특성상 보통 전용공연장이 아닐땐 낙원상가에서 PA는 대여해서 많이 합니다.

여기에 출연하는 밴드는 사실 델리스파이스를 제외하곤 개인적으로 첨 들어보고 노래도 한번도 들어보진 못한 상태입니다.(델리는 티비에서 몇번 본게 고작)


오프닝밴드는 노브래인 이라는 밴드가 나오더군요. 오프닝밴드 답게 관객들 흥을 많이 돋구어주는 스태이지매너를 보여 주었습니다. 음악풍을 굳이 얘기하자면 미국 펑크밴드 그린데이라는 밴드와 풍이 거의 비슷하더군요.

사실 펑크라 하면 3개의 코드진행으로 극히 단순한 곡진행으로 일관하면서 날뛰고(?) 울부짖는것이 보통입니다. 음악적으론 별로 들을것이 없고 가사가 상당히 사회적 비판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개인적으론 "니들이 그렇지" 하는 정도 이었습니다. 오프닝밴드의 소임을 다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두번째 밴드론 피터팬컴플랙스라는 밴드가 나왔는데 특히하게 드러머가 여자 이더군요. 제 생각으론 락밴드에서 여자 드러머니 파워는 꽝이겠구나 했는데 여지없이 그루브감을 살려주는데는 그저 그렇군요...

음악적 성향은 영국밴드 라디오해드의 카피 풍이었습니다. 보컬은 상당히 암울한 보이스컬러로 부르는데 카피의 한계를 느끼는 팀 사운드였습니다.


세번째 밴드가 정말 생각지도 않았는데 압권입니다. 힙포켓이라는 밴드입니다. 실력을 둘째치고라도 상당한 연습과 준비를 한듯 하였습니다. 얘들이 부르는 노랠 듣고 처음 아는 노래가 나오더군요.. 5곡중 2곡의 카피곡을 했는데 현재 하드코어 장르의 원조격인 "비스티보이스"의  "파이트 포 유어 라이트" 와 명곡 중의 명곡 "크림" 의 "선샤인 유어 오브 러브"를 리메이크 해서 부르더군요.. 상당히 원곡을 맛을 살리면서 힙포켓 나름대로의 색을 넣어서 자기것의 노래로 완성도가 높았습니다.

첫번째곡은 이 들의 자작곡 같은데 첨에 테크노풍의 인트로가 길게 이어지면서 어코스틱기타의 리프가 인상적인 곡을 불렀습니다. 흡사 크림슨글로리의 풍을 많이 느꼈습니다.

두번째,세번째곡은 위의 소개한 리메이크곡이고 네번째, 다섯번째곡은 전율감을 느끼게 해주더군요.. 기타 연주자가 흡사 제프백 같이 토크박스 이펙터를 통해 튜브를 입에물고 아주 사이키델릭하게 연주하는데... 흥이 났습니다. 크라이베이비도 쓰면서 여러가지 기계적인 효과를 많이 보여주었습니다. 베이스주자와 드러머가 갑자기 펑키적인 리듬을 보여주지 않나...

압권인것은 객원 래퍼를 동원하여 대단한 하드코어를 들려주는데 여기서 관객들 뽕 갔습니다. 상당한 실력이더군요...

이 밴드 얘기가 길어지는데 앞으로 상당한 주목을 받으리라 생각됩니다. 각자의 실력 보단 3인조로 구성된 밴드에서 이런 빈틈없는 사운드메이킹은 칭찬을 해주고 싶습니다.

공연준비론 곡마다 기타 바꿔 가면서 연주를 하더군요. 제가 보기에도 3대의 기타,베이스를 번갈아 가면서 스탭이 바꿔 주었습니다. 스탭이 대기실에 들어가서 튜닝해서 바꿔 주는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곡과 곡중의 튜닝한다고 시끄럽게 않하더군요.. 언더밴드론 상당히 깔끔한 공연 준비입니다.

하드코어에서 블루스락 테크노 펑크 못하는 장르가 없더군요. 그것도 자기들의 것으로 완벽히 만들어서. 오늘 공연에서도 가장 잘한 연주와 사운드메이킹을 보여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의 메인밴드인 델리스파이스는 별로 언급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품만 열번 이상 했습니다. 최소한 공연을 하면 그만큼 연습을 하고 나왔어야 하는데 정말 그저그랬습니다. 말그대로 애들 좋아하는 상업적인 멜로디를 무기로(하기야 이것도 실력입니다.) 모던록 스타일 이었습니다.

작년에 비니무어 내한했을때 노바소닉과 조인트 공연한거 보곤 일년만에 록공연을 갔으나 요세 경향은 대부분 모던락을 하나 보더군요.


ps.공연장 가서 안에서 용호성님 우연히 뵈었습니다.
     용호성님 도대체 안가시는 공연이 없나 봅니다.
     며칠전 예전 말러9번에서 뵙고 오늘 또 뵈었군요.
     참 대단하십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1024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6493
3152 [뉴스] 임동혁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수상거부 [1] 정유헌 2003.06.10 3965
3151 전설의 여성 피아니스트들 [6] file 김호덕 2006.11.13 3951
» 포노락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2] 안창섭 2003.09.20 3947
3149 [re] 메시아의 2부 박성준 2004.12.14 3925
3148 [re] [질문] 말러 8번 천인교향곡의 추천음반은? [1] 용호성 2003.05.26 3917
3147 LP20선(7) 케겔이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제5번 [9] file 박성준 2011.07.11 3915
3146 [re] LP 레이블 증보 (4) [5] file 김호덕 2007.11.11 3915
3145 격정의 소용돌이 속에 핀 향기로운 라일락 - 멘델스죤 피아노 트리오 1번 [2] file 조홍근 2010.03.22 3913
3144 Brahms String Sextet No.1 op18 [4] 송영진 2004.02.19 3913
3143 희귀음반들을 알 수있는 사이트? [10] 박성준 2008.03.30 3911
3142 브루크너 교향곡 전집 : 오이겐 요훔(DG) [8] 최용선 2003.12.14 3908
3141 아름다운 낭만주의 - 후바이의 바이올린 협주곡 [7] file 조홍근 2010.08.06 3889
3140 황제 협주곡의 명반 [2] file 박성준 2008.03.12 3889
3139 [추천]베토벤 바이얼린 소나타 전집 [13] file 박성준 2003.06.30 3883
3138 하뮤인의 애청곡은? [20] 윤춘주 2008.01.14 3866
3137 [참고]1998년 객석에서 선정했던 베스트컨덕터 30인의 리스트 [7] 박성준 2003.10.17 3864
3136 이것이 카라얀과 베를린필의 최전성기 [2] 장동기 2008.08.06 3863
3135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1번 [4] file 조홍근 2004.12.03 3861
3134 [펌]日 거장 지휘자 다카시 아사히나의 일생 [2] file 박성준 2008.03.20 3857
3133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전에서 무릎을 꿇고 [3] file 이호영 2011.03.09 3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