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디오라이프


안녕하세요.

최근에 베릴륨 트위터로 전 모델을 업그레이드 한 JMlab의 유토피아 라인중

젤 막내모델인 마이크로 유토피아의 최신 리뷰를 살짝 베껴서 번역해 봤습니다.

중간에 보충설명인 "번역자주" 부분은 "**"로 표시했습니다.

참고로 저자인 샘 텔릭은 스테레오의 가장 인기있는 필자이며 유명한 구두쇠(?)로 유명합니다.

소위 말하는 실용론자라고 보기는 좀 뭐하지만 그의 컬럼을 많이 읽다 보면 오디오를 실용적으로

접근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됩니다.


********************

샘 텔릭의 마이크로 유토피아 "비(Be)" 리뷰 - 스테레오파일 2004년 2월호


부자라면. 그리고 높은 천정이 있는 리스닝 룸을 가지고 있다면. 만약 그렇다면 나는 포컬-제이엠랩사의

그랜드 유토피아 "비"를 리뷰하게 되었을지도 모른다. 80000불.(**1억원!) 462 파운드(**약 220Kg)의

무게. (혹시 당신이 베릴륨을 뜻하는 "비"를 "거대함(BEhemoth)"으로 생각해도 용서해 주겠다)

그랜드 유토피아를 작은 방에 쑤셔 넣어 보아라. 그랜드 유토피아뿐 아니라 다른 어떠한 거대한 스피커

라도 마찬가지이다. 내 동료인 폴 메신저(2003년 9월호 P93 참조)가 말했듯이 작은방과 거대한 스피커는

어려운 문제들을 만들어낸다.


그런 경우 작은방과 베이스와의 상호작용에 따르는 문제가 생길수 있다. 더군다나 나는 트라이엥글

마젤란 스피커를 경험하면서 큰 스피커는 웅장하게(big) 들리기 위해서는 큰 방이 필요하다는걸

깨달았다. 작은방 혹은 중간크기의 방은 거대한 스피커를 설치하는 경우 스피커의 다이나믹한 성능은

압축되어 버린다.(dynamically compress its performance) 큰 방에서도 마젤란을 들어본 적이 있는게

다행이다.


다행이도 그 반대의 경우도 성립된다. 작은 스피커는 작은방에서 최적의 소리를 들려주며 웅장하게(big)

들릴수도 있다. 작은 스피커는 방을 꽉 메워 버릴 가능성도 적다. 이런것은 당연한 사실들이긴 하지만

많은 오디오파일들은 스피커를 선택할때 방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스피커를 구입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당신의 리스닝 룸에서 직접 들어보는 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그랜드 유토피아 "비"를 데모할수

있을런지...(**누가 1억짜리를 집에서 데모하게 빌려줄까요 ^^;)


포컬-제이엠랩의 마이크로 유토피아는 새로운 유토피아 "비" 라인업에서 가장 작은 스피커이다. 무게는

38.5 파운드. (**약 18Kg) 마이크로의 무게는 그랜드 유토피아의 딱 1/12이다. 나는 방과의 상호작용이

가장 좋은 장소를 찾아서 스피커를 자유롭게 옮길수 있었다. 미드베이스를 약간 높이기 위해서 벽 뒤로부터

30CM 정도 띄워서 설치했다.


마이크로 유토피아의 크기는 16.5 X 9.75 X 14.8 인치(H X W X D) 이다. 가격은 5750불이며 24인치 스피커

스텐드의 가격은 1200불이다. 합치면 6950불이다 - 이 또한 정확히 그랜드 유토피아의 1/12이다. 결코

싼 가격은 아니지만 80000불 짜리 그랜드 유토피아의 성능을 어느정도 뽑아낼수 있다면 그렇게 나쁜 가격은

아니다. 과연 그럴수 있을까? 그게 내가 알아내고 싶은 점이다.


포컬-제이엠랩사는 프랑스의 세인트 에띠엔느(St. Etienne)에 위치하고 있다. 그들은 소위 잘나간다고

할수 있다. 그들이 자신들 브랜드의 스피커를 제조하기 전에는 스피커 드라이버를 생산함으로 해서 그들의

명성을 쌓아왔었다. 그들은 수십가지의 드라이버들을 생산하며 그것들은 다른 스피커 제조회사들, 자동차

오디오, DIY 애호가들 등이 사용한다. 당연하게도 포컬-제이엠랩사는 그들 가장 좋은 최신의 드라이버들은

자신들의 스피커를 위해서만 사용한다. 그것들 중에서도 가장 최고의 드라이버들은 유토피아 씨리즈에

사용된다.


아마도 당신은 포컬-제이엠랩사의 저가모델인 코러스, 코발트에서 일렉트라, 유토피아로 올라오면서 무슨

차이점이 있는지 궁금해 할지도 모른다. 나는 그들의 많은 스피커들을 들어봤기 때문에 자신있게 말할수

있다. 올라갈수록 섬세함(refinement)과 해상도(resolution)이 증가한다. 그리고 스피커의 마감도 더욱

고급스러워진다.


만약에 오디오샾에서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다면 일렉트라 시리즈의 스피커와 그와 비슷한 크기의 유토피아

시리즈의 스피커를 비교해 보도록 하라. 아마도 당신은 기준점을 찾을수 있을 것이다. 또한 그런 실험은

당신의 선택을 도와 줄 수도 있을 것이다 - 일렉트라 시리즈에서 고급형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유토피아

시리즈에서 저가형을 선택할 것인가? 여기서 가격의 일부는 겹치게 된다. 예를 들면 당신은 5995불 짜리

톨보이형인 일렉트라 936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스피커 스탠드까지 포함해서 6950불인 마이크로

유토피아를 선택할 것인가? 당신은 로우-베이스를 포기함으로서 더욱 대단한 섬세함(refinement)과

해상도(resolution)를 얻을 것인가? 당신은 작은 스피커도 웅장하게(big) 들릴수 있는 작은 방에 당신의

음악 시스템을 설치할 것인가?


새 유토피아 씨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베릴륨(Be) 트위터이다. 포컬사는 베릴륨이 돔형 트위터의 최적의

소재라고 생각한다. 가볍고 빠르고 단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불운하게도 베릴륨은 가격이 엄청나게

비싸다고 한다. 당연히 나는 요즘 베릴륨을 사러 돌아다녀 본적이 없기 때문에 모르지만. 지구상에서

3개국만이 순수 베릴륨을 제조한다고 한다 - 미국, 러시아 그리고 프랑스. 베릴륨은 희귀하고 제조하기가

굉장히 까다로우며 심지어 위험하다고 하기까지 한다.


포컬은 그들이 사용하는 베릴륨 필림을 오하이오주에 있는 광산 제조 회사로부터 공급받는다. 그 필림은

엄청나게 얇다 - 25 마이크론 미터(**25E-6 meter). 분자 단위의 두께이다.


트위터 돔은 오목하게 안쪽으로 들어가 있다. 포컬에 의하면 대부분 쓰여지는 볼록한 돔 트위터는 보이스

코일과 돔의 바깥쪽 부분이 접합이 잘 안된다고 한다. 따라서 에너지가 드라이버의 서스펜션으로

손실되며 손실된 에너지는 열 에너지로 바뀌여져서 방출된다. 오목한 돔인 경우 에너지는 보이스 코일에서

돔으로 방사되며 이 에너지는 사운드로서 방출된다.


베릴륨 트위터는 40kHz까지의 대역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우리는 물론 아주 젊을때라도 그렇게 높은

주파수를 직접 듣지는 못한다 -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높은 초고역 주파수 대역이 상대적으로 낮은

고역주파수에 미치는 영향을 듣는것 같다.  소리는 덜 날카롭고 편안하게 들리며 메탈돔이 낼수 있는

소위 "쏘는 소리"로부터 해방되게 된다.


베릴륨 돔은 포컬-제이엠랩사의 Focus Ring에 장착되어 있다. 그 Ring의 메인 자석은 samarium

코발트로 만들어져 있다. 그 물질은 온도가 올라갈때도 자력이 떨어지는것에 저항할수 있는 성질이

있다. samarium 코발트가 가장 자력이 센 물질은 아니다. 따라서 자력을 증가하기 위해서 neodymium과

함께 결합되어 있다. 그건 그렇고, 모든 유토피아 시리즈 스피커에는 동일한 베릴륨 트위터가 장착되어

있다. 즉 5750불 짜리 마이크로 유토피아와 80000불짜리 그랜드 유토피아에는 동일한 베릴륨 트위터가

장착되어 있단 소리다.


마이크로 유토피아 Be는 2-way 스피커이며 크로스오버는 2.5kHz, 24dB/Octave이다. 슬롯 형으로

생긴 리플렉스 포트가 프론트 베플에서 두개의 드라이버를 나눈다. 베이스/미드레인지 드라이버는

최신형 포컬 W cone 모델이다. W cone의 중앙 폼 코어(foam core)는 유리섬유의 단면 스킨(skin)으로

덮여있다. phase plug는 커다란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포컬 플러그로 교체되었다. 또한 Flower power

라고 불리는 새로운 자석 디자인이 채용되었다. 이 이름은 6개의 작은 자석이 보이스 코일을 둘러싸고

있는 모양에서 유래되었다.


두개의 드라이버들은 약간 경사지어져 있는 프론트 배플에 장착되어 있다. 베이스/미드레인지 드라이버는

약간 위로 경사지게 장착되었으며 트위터는 정면으로 장착되었다. 트위터가 청취자의 귀에 맞추어져서

설치 된 경우에 모든 주파수 대역의 신호가 청취자에게 동시에 전달된다고 한다.


********************

반정도 번역 끝낸것 같네요. 나머지도 곧 올리겠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12 케이블 유감, 그리고 배신감 [4] 송영진 2004.02.19 3303
311 [번역글] 아날로그의 역사 - 2004/03 샘 텔릭 컬럼 [3] 조영기 2004.02.19 4270
310 블라인드 테스트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7] 김준석 2004.02.19 4378
309 블라인드 테스트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극히 개인적인 이유... [6] 조영기 2004.02.18 3787
308 Re : 앰프에 대하여 - Roger Russell 김준석 2004.02.18 4168
307 Re : 스피커 선에 대한 연구 - Roger Russell [6] 김준석 2004.02.18 6687
306 [공개제안]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어떨지요? [5] 김준석 2004.02.18 7404
305 앰프들인지 약 3개월 [2] file 윤석준 2004.02.18 2272
304 궁극의 오디오... [12] 김준호 2004.02.18 2857
303 [구경거리 3] 그리고 이건 전설의 명기... [5] 김준석 2004.02.17 3421
302 [구경거리 2] 오디오가 이 정도는 돼야...^^;; [3] file 김준석 2004.02.17 3519
301 [구경거리] 오됴생활이 허무해질때... [5] file 조영기 2004.02.17 2807
300 에구구... 오됴 머피귀신... [3] 조영기 2004.02.16 2209
299 오디오가 라이브보다 좋을때 [3] 노덕순 2004.02.14 2467
298 오디오 새판짜기 안창섭 2004.02.13 2863
297 진공관은 끈적끈적 하군요... ㅎㅎㅎ~ [3] file 조영기 2004.02.13 2834
296 그동안 정들었던 토템을 내 보내며.. [5] file 김성준 2004.02.12 3416
295 사무실의 시스템입니다... [4] file 조우형 2004.02.11 2861
294 [정보] 해상도가 좋아지고 사운드가 열리는 업그레이드라네요... [3] 조영기 2004.02.11 2481
293 [re] 오신걱...저도 이 문제로 고민중입니다 [1] 이호영 2004.02.10 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