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디오라이프

이런 포노 앰프

2019.05.14 11:17

오만호 조회 수:647

어제 퇴근하고 보니 제 책상 위에 웬 오됴가 하나 올려져 있었습니다.

뒤따라 오던 내무장관이 *아, 이제 오됴 끊었다메* 그러구요.


작년 봄이었네요, 그게.

장인어른 생신날 집안 식구들에게 이제 오됴질 접겠다고 말씀드렸던 게요.


그래, 아기들도 다 컷는데 이제 돈 벌 생각이나 하지 돈 쓸 짓거리는 그만 두는 게 맞지

그게 어르신들 반응이었구요.


어제 낮에 후배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자기한테 포노앰프가 하나 있는데 거기 들어간 진공관들 좀 좋은 것들로 바꾸고,

다른 부품들도  봐달라구요.

그게 뭐냐구 물었더니 럭스만 500이라네요.

 전 금시초문입니다.


럭스만에서 아직도 진공관식 포노앰프를 만드냐고, 혹 트랜지스터 아니냐고요.


그 모델 나온게 6-7년은 됐는데 그것도 모르냐가 후배의 반응이였습니다.


500-1.jpg


후, 어쨌거나 새시를 열었습니다.


500-2.jpg


AX7에다 

AU7,


그리고 EZ81이 들어가 있는 진공관식 맞는데 이게 왜 이리 생소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EZ81 은 6CA4인데 제게 저 관을 대체할 빈티지 관이 남아있지 않을겁니다.



그런데 문제는 회로구성입니다.


흔히 SRPP라고 말하는, 간단히 푸쉬풀인데


롤 오프 CR은 찾았는데 턴 오버 CR이 보이질 않는 겁니다.

뭐 어디 있겠지요.


그런데, 12AX7을 양 채널에 4알 이렇게 구성한 회로에서는 진공관을 바꿔준다고 해서 소리가 달라지지 않습니다.


여기 들어간 진공관들은 모두 슬로바키아에서 요즘 만든 JJ E들입니다.

아, AU7은 빈티지 대체관으로 바꿔서 재미 좀 보겠네요.

그런데 그것도 '즐기는 사람의 귀'문제입니다.


어제 저녁에 피곤한 몸으로 더 이상 생각하기 싫어서 모두 닫아버리고 그 후배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바꿀 것 없다, 그냥 써라' 가 제 말이였구요, 잘 만든 앰프라는 말도 덧붙여줬습니다.

에이, 그래두 그렇지 그거 멀래드나 텔레풍켄으로 좀 바꿔주믄 안돼요가 후배의 투정이였습니다.

500-3.jpg


아침에 일어나 생각해 보니 이 포노 , 이렇게 복잡하게 만든 이유, 일리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턴테이블에 팔뚝 여러 개 둘러 병풍 만들어 놓고 사용하시는 애호가 분들이요,


요즘 음원은 10/1승압에 맞추어서 입력1에 걸고요,

모노 음원 은 20/1로 입력2로 들어가구요,

MM은 트랜스 거치지 않고 입력 3에 바로 들어가면 됩니다.


염가형은 아닌 것 같은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232 Sound Smith [4] 박성준 2019.09.20 335
3231 궁금합니다. ㅠㅠ [9] file 조철근 2019.09.20 357
3230 얼마나 좋으면.. [3] file 박성준 2019.09.20 323
3229 Articulation [3] file 박성준 2019.09.19 257
3228 다시 755a [12] file 박성준 2019.09.19 342
3227 또다른 물건 [5] file 박성준 2019.09.18 326
3226 매지코혼의 실제 [10] file 김보영 2019.09.18 432
3225 꿀꺽 [9] file 김보영 2019.09.18 427
3224 용감한 오디오파일 [5] file 박성준 2019.09.15 554
3223 쭈그려 뒤지기 [5] file 김보영 2019.09.15 827
3222 muraudio [3] file 김보영 2019.09.15 269
3221 늘 도전해 보고픈... [3] file 박성준 2019.09.10 452
3220 오르토폰중 [3] file 박성준 2019.09.10 1486
3219 디자인의 세계란 [1] file 박성준 2019.09.09 519
3218 카트리지 스타일러스 팁의 형태 [4] file 박성준 2019.09.07 381
3217 얀 알러츠 MC1 Boron MK2 [4] file 박원석 2019.09.01 486
3216 소리가 궁금한 앰프 [3] file 박성준 2019.09.01 432
3215 LP연주님께 [5] 김보영 2019.08.31 363
3214 자리를 잡아가는 스피커 [11] file 송영진 2019.08.30 542
3213 이쯤에서 다시보는 올닉 H 5000 [10] file 박성준 2019.08.30 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