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불레즈의 마법

2018.01.29 20:21

박성준 조회 수:440

일반적으로 우리는 지휘자의 동작이 화려하고 역동적이어야 그 음악도 그러하다!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습니다.
그런데 여기 그 상식을 그냥 깨버리는 예외가 있습니다.
피에르불레즈입니다.

피에르불레즈의 지휘는 보기가 따분할 만큼 화려하지도 않고 역동적이지도 않죠.
그의 지휘동작을 보면
일자로 로봇처럼 서서 땀한방울 안흘리고 무표정으로 지휘합니다.시각적으로 볼때에는
비팅 하나하나 건성건성 대충대충..마치 시간때우기식 따분한 지휘같아 보이고
게다가 암보는 커녕 악보를 매우 열심히 보고 지휘하고...

하지만 놀라운것은 그와는 전혀다른 오케스트라의 반응입니다.그가 지휘할때의 사운드는 정교하고 치밀하지만 동시에 부드럽고 싱싱하며 포근하고 감칠맛나는 다채로운 음색이 나타납니다.

스트라빈스키의 불새는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역사적인 명연주명음반 이죠~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361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5107
2778 셋 중 하나를 빼라면? [2] 성기서 2018.07.04 567
2777 마르찌! 마르찌! 마르치의 슈베르트와 베토벤! [1] 성기서 2018.06.29 413
2776 나만의 환상?: 시게티의 환생?: 앙뜨완 타메스띠!!! [2] 성기서 2018.05.17 546
2775 숨은 진주, 유진 포도(Eugene Fodor)??? [8] file 성기서 2018.05.15 606
2774 오늘의 선곡 [5] file 전정민 2018.05.10 392
2773 pink martini [6] file 김보영 2018.05.04 396
2772 무엇을 들어도 좋은 [10] file 김보영 2018.04.24 841
2771 sonny rollins.. sunday beers [8] file 김보영 2018.04.22 404
2770 브람스/글렌 굴드 [6] file 김보영 2018.04.04 508
2769 바비롤리가 지휘하는 프랑크의 교향곡 d단조 [2] file 박성준 2018.03.30 417
2768 old cassettes [2] file 김보영 2018.03.28 411
2767 침향무 [3] file 김보영 2018.02.03 618
2766 레너드 코헨 [4] file 강용하 2018.02.01 559
2765 페르골레지-슈타바트 마터 [4] file 이정균 2018.01.31 422
» 불레즈의 마법 [4] file 박성준 2018.01.29 440
2763 다시 푸르트벵글러 [3] file 박성준 2018.01.29 503
2762 서울시향 2018년 신년음악회_라벨 치간느, 서울시향과 K향의 비교 [5] file 백은수 2018.01.08 398
2761 DECCA 신보 [6] file 김보영 2017.12.07 1060
2760 베를린 필의 갈라 콘서트 '98년' [1] 박성준 2017.11.22 488
2759 박하우스 브람스 2번 [2] file 김보영 2017.11.22 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