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Brothers in arms

2020.10.04 22:20

전정민 조회 수:199

다이어 스트레이츠 Brothers in Arms, 쿨앤갱 Cherish, 가을밤 바람처럼 시원하고 보름달같이 영롱하게 들리네요, 예전엔 많이 듣던 노래인데 간만에 들어봅니다, 판을 올리자마자, 아! 역시 팝이란 이런거야~ 어느새 상념들이 노래가락에 묻혀 사라지는 듯,.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603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5189
3124 엘피숍 [5] updatefile 김보영 2020.10.22 150
3123 첼리비다케 하나 더 [2] 박성준 2020.10.20 196
3122 합창의 에네르기 [1] file 김보영 2020.10.20 185
3121 첼리비다케 92년 베를린 연주 [5] 박성준 2020.10.19 223
3120 새벽 블루스 [2] file 김보영 2020.10.16 201
3119 신세계!!! The World of Sohyang!!! [3] 성기서 2020.10.09 342
3118 두가지 달빛 [2] file 김보영 2020.10.05 288
3117 JAMES LEVINE [1] file 허영호 2020.10.04 240
» Brothers in arms [2] file 전정민 2020.10.04 199
3115 얀손스 도쿄 라이브 박성준 2020.10.04 200
3114 음악이라 함은 file 김보영 2020.09.30 259
3113 범 내려온다 [9] file 김보영 2020.09.22 407
3112 Summer night concert [4] file 김보영 2020.09.20 259
3111 50년 넘은 카트리지(SPU G)에서도 손을 벨 것 같은 소리가 나는데... [4] 성기서 2020.09.16 323
3110 이런 판도 5 [5] file 김보영 2020.09.15 301
3109 나의 조국이라면 [7] file 김보영 2020.09.13 313
3108 Direct to Disc [9] file 김보영 2020.09.12 310
3107 새벽의 행복 [4] file 김보영 2020.09.11 301
3106 리스트의 책상 [2] file 김보영 2020.09.09 268
3105 어제 업어 온 판들 [8] file 김보영 2020.09.08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