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이온 보이쿠의 예술

2021.04.06 20:48

박성준 조회 수:250

이온 보이쿠의 멘델스죤과 브루흐 협주곡...

정말로 매우 훌륭한 연주입니다!



보이쿠의 연주에서 느껴지는 것은 그 표현력의 폭과 음의 스펙트럼이 매우 넓고 깊다!하는 겁니다.대가적이고..특히 음정을 보는시각이 상당히 창조적입니다.

이점에서 시게티나 라빈이 연상되어지기도 하구요..하지만 보이쿠는 여러 천재음악가들의 배출지로 유명한 루마니안적인 빛깔?.. 음색?? 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흔히 현악연주자들을 제2의 작곡자라고도 하는데..

그 이유는 미리 평균률로써 맞추어진 피아노를 연주하는 피아니스트와는 달리 현악주자는 자신의 귀로 직접 들으며 자신만의 음정을 짚어 나가기 때문이죠.순정률 조율!



그리고 이 음정은 하나가 아니라 여러개가 될 수도 있기때문에..(절대적이 아닌 상대적인 음정)음정안에 또다른 음정..거기에서 또 다른음정..이렇게 끝도없이 수많은 자신만의 음정들을 창조해내기 때문입니다.



창조자 보이쿠의 연주반!

필청반 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635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5213
3160 새벽 블루스 [7] file 김보영 2021.04.13 216
» 이온 보이쿠의 예술 [2] file 박성준 2021.04.06 250
3158 아벤트로트의 합창 교향곡 file 박성준 2021.04.06 186
3157 비창교향곡, 불세출의 명연주 [2] file 박성준 2021.04.06 241
3156 피아노도 달린다 [2] file 김보영 2021.04.05 187
3155 가을의 입구에서 [7] file 김보영 2021.03.27 374
3154 시드니 심포니의 말러 6번 [3] file 김보영 2021.03.25 256
3153 벚꽂 풍경 [7] file 전정민 2021.03.23 162
3152 아들이 리마스터링한 판 [1] file 김보영 2021.03.19 319
3151 재즈영화 신작 [5] file 김보영 2021.03.16 301
3150 YOYO MA [6] file 김보영 2021.03.15 269
3149 들으면 젊어지십니다 [7] file 김보영 2021.03.14 336
3148 카라얀이 지휘하는 슬픈왈츠 [3] 박성준 2021.03.12 308
3147 답장 & 꽃+ [5] file 전정민 2021.03.09 297
3146 번스타인의 말러해석 [1] file 박성준 2021.02.22 318
3145 음반점 소개 [2] 이형민 2021.01.26 584
3144 나치의 성녀(?) Elly Ney [4] 송영진 2021.01.14 479
3143 마눌 향수를 [3] file 김보영 2021.01.04 851
3142 3X4=$12 [14] file 김보영 2021.01.03 402
3141 빈필 신년음악회 [5] file 김보영 2020.12.30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