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디오라이프

오디오에서 놓치기 쉬운 것들

2018.12.02 21:13

박성준 조회 수:820

어제는 간만에 오디오쇼를 다녀왔습니다.

가격이 그간에 정말 많이 뛰었더군요.
기기들이란 시기별로 저마다의 클래스 카테고리가 있다라고 생각되는데
같은 클래스의 예전기기들에 비해서 성능의 향상이 크다라고 생각되지도 않는데 가격은 거의 세네배 이상 올랐더군요.요즘 신형기들 말입니다.
그야말로 깜짝~놀랐습니다.

아무튼... 관심가는 기기들이 있던 몇몇곳들을 둘러보았는데..
소리.음악이 좋은곳도 있었지만 아닌곳도 있었습니다.그중에는 정말 아닌곳도 있었구요.
기기들 가격이나 클래스는 높아 보이지만 들려주는 소리.음악의 질은 솔직히 기대이하 였습니다.

소리.음악을 들으며 무엇이 원인인가..를 잠시 생각해 보았습니다.
일단..소리라는건 음악이 총체적으로 울려나올때 ..그 음향이 주는 효과들이며 ..이는 엄밀히 따지면 음악이라는 주체의 부산물이고 비율적으로도 그럴것인데..
지금 나오는 것은 거의 소리만 나오고 있더군요.마치
효과음향만 믹스해놓은 신테사이져 같은 전자기기음을 듣는듯한 느낌이니 음악은 그것들에 가려지고 당연히 실종..ㅜ

이를테면 가수가 노래할때.관악기를 연주할때는 들숨.날숨이 느껴지는것이 당연한데 그래야만 프레이징이 그려지고..그래야만 음악이 생성되는게 이치인데
이게 실종..
현악기 현의 포지션 핑거링이여 활의 업보잉.다운보잉이 그차이들이 나타나 주는것이 지극히 당연한 일인데..그 정도 고가의 기기들이라면..
왜냐하면
현악연주자는 바로 그 차이를 들려주려고 보잉을 그토록 중시하며 연주하는것이니...
들려주어야 하는데 역시 실종! ㅜㅜ

여기서 제 결론은 둘..아니면 셋중하나가 아닌가 하는데요.
기기들이 애시당초 설계가 잘못된거거나
아니면 기기들 세팅에 문제가 있거나
아니면
쇼라는 환경때문에 ..

뭘까요?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3062 클라우디오 아바도를 그리며.... [5] file 이연호 2019.01.16 329
3061 S.A.LAB [5] file 김보영 2019.01.16 310
3060 못 보던 괴물이 [13] file 김보영 2019.01.11 690
3059 ATE-3011 [5] file 김보영 2019.01.05 507
3058 Fr7과 t2000의 궁합 [3] file 강용하 2018.12.31 519
3057 요즘 듣는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5번 [2] file 이연호 2018.12.21 478
3056 저도 베토벤 9번 [6] file 오만호 2018.12.20 434
3055 말러2번에 빠져서, 어떤 음반을 즐겨 들으시나요? [7] 백은수 2018.12.19 498
3054 2018년 12월에 듣는 베토벤 합창 교향곡 [5] file 이연호 2018.12.14 364
3053 HSE AUDIO [11] file 김보영 2018.12.14 489
3052 70주년 기념작! [4] file 김보영 2018.12.07 583
» 오디오에서 놓치기 쉬운 것들 [10] file 박성준 2018.12.02 820
3050 득템? [10] file 박성준 2018.12.01 629
3049 람보르기니 엔진룸? [2] file 김보영 2018.11.26 573
3048 요 스피커 제목이 뭘까요? [8] file 박성준 2018.11.16 910
3047 음악을 들으려면 1920년 30년대 음반을 들어야 한다! [5] 백은수 2018.11.15 627
3046 청룡이 오르고 주작이 나르샤 [2] file 김보영 2018.11.15 380
3045 vpi 40 anniversary [2] file 김보영 2018.11.05 625
3044 6개월 만에 완성 시킨 앰프... [1] file 안승국 2018.10.30 794
3043 80센치 우퍼 + 혼 + 풀레인지 [7] file 김보영 2018.10.24 601